logo

최근소식

최근소식

건설기술인 경력관리 ‘전문성’ 중심으로 개편한다21-01-22 09:05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산건설정보 작성일21-01-22 09:05 조회564회 댓글0건

본문

국토부, 경력관리제도 개선 착수…업무 수준·난이도 등 질적 요소 반영


 

건설기술인에 대한 경력관리를 ‘전문성’ 중심으로 개편하는 방안이 본격 추진된다.

현재 양적 접근에 기반한 ‘역량지수(ICEC)’와 더불어 업무 수준과 난이도 등을 반영해 건설기술인의 특화된 전문성을 가려내고, 전문성에 대한 발주기관과 건설사의 니즈(needs)에 맞춘 건설기술인을 발굴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21일 관계기관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건설산업 환경 변화를 반영한 건설기술인 경력관리제도 개선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현행 건설기술인 경력관리는 역량지수 기반의 양적 접근을 통한 직무·전문분야별 등급 산정에 중점을 두고 있다.

건설기술인을 대상으로 ‘자격지수(40점 이내)+학력지수(20점 이내)+경력지수(40점 이내)+교육지수(3점 이내)’ 산식에 따라 역량지수를 산출한 후, △설계·시공 △품질관리업무 △건설사업관리업무 등으로 구분해 역량지수 점수에 따라 △특급 △고급 △중급 △초급 등으로 등급을 매기는 방식이다.

이렇다보니 건설기술인에 대한 경력관리가 양적인 측면에 치우쳐 있고 전문성에 대한 관리와 검증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여기에 스마트 건설기술, 다른 산업과 융·복합화, 글로벌화, 생산체계 개편 등 건설산업을 둘러싼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데다, 새로운 사업수행 방식 출현에 따라 건설기술인의 업무가 변화하고 있는 것도 건설기술인 경력관리제도 개선이 필요한 이유다.

이에  국토부는 건설기술인 경력관리제도를 손질하기로 했다.

기존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 건설기술인의 전문성을 추출해 발주기관과 건설사에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가령, 중급 건설기술인이라고 하더라도 장대터널이나 초고층 건축물에 대해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건설기술인을 선별해 발주기관이 요구하는 수준의 건설기술인이 적기적소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건설사에도 특화된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 건설사와 건설기술인 간 매칭하는 역할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수행업무, 직무·전문분야, 건설공사업무 분류체계 현실화를 통해 경력관리 분류체계를 재구조화하고, 건설기술인의 역량 검증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어 건설기술인 등급 산정 때 고난도 사업수행 경력의 범위, 보정계수 적용 등 경력의 질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 같은 방식의 맞춤형 경력관리체계로 개편하고선 건설기술인 보유 기준과 배치·자격 기준 등 건설업 등록제도와 입찰제도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경력신고 자료와 채용정보를 토대로 건설기술인과 건설사 간 중개 기능을 하는 ‘건설 워크넷’과 연계해 건설기술인의 취업을 돕는 역할도 수행하도록 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금의 건설기술인 경력관리는 정량적인 탓에 기간이 지나면 등급이 올라가는 구조”라며 “등급과 관계없이 특정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건설기술인을 가려내 발주기관, 건설사의 니즈를 맞추는 방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