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최근소식

최근소식

내년 국내 건설수주 민간 건축부문 ‘위축’ 전망20-11-10 16:14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산건설정보 작성일20-11-10 16:14 조회104회 댓글0건

본문

’21년 건설수주 6.1% 감소한 164.1조원 예상

공공 토목 투자는 전년 대비 0.2% 증가 전망
매물 잠김으로 전세가격 5.0% 상승, 매매가 0.5% 하락될 듯
시장에 불확실성과 변동성 확대하는 ‘부동산 규제’ 조정해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재영)은 2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2021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하고 “2021년 국내 건설수주는 민간 건축 수주의 위축으로 전년 대비 6.1% 감소한 164.1조원을 기록하고, 건설투자는 민간은 부진하지만 공공이 증가해 0.2% 소폭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부동산시장에 대해서는 “전국 전세가격은 5.0% 상승하는 반면 매매는 0.5%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최근 건설 경기는 선행 지표인 수주만 증가하고 실제 동행지표인 건설투자가 위축되고 있어 지표 간에 괴리가 확대되고 있다”며 “이는 경기가 어려운 가운데 정부 규제로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부연구위원은 “경제를 활성화하고 시장의 불확실성을 낮추기 위해서는 내년 상반기에 공공 부양책을 집중해야 하며, 부동산 규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장에 불확실성과 변동성을 확대하는 부동산 규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부연구위원은 “최근 주택 수주가 증가한 것은 수도권뿐만 아니라 지방에서 수주가 늘었기 때문으로, 정부 규제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이어 지방에도 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시장에 불확실성과 변동성을 확대하는 부동산 규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최근 경제·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부동산시장 전세가격의 경우 수요는 꾸준하지만 임차인 보호조치로 인해 매물을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그 상승 폭이 올해보다 더 확대한 5.0%의 상승세를 보일 전망이다.
김성환 부연구위원은 “특히 임차시장에 신규 진입이 어려워졌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분양시장과 같이 임차시장에서도 공공 임대주택 입주 자격 완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매매가격은 2021년 수도권 0.7%, 지방 0.3%, 전국 0.5% 하락이 예상된다.
김 부연구위원은 “즉시 입주 가능한 주택에 수요자들이 쏠리면서 초기에는 고가 매물이 주목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정부에서 강한 매도압박을 늦추지 않는 만큼 버티기 어려운 지역에서부터 매물이 출회되어 전반적으로는 가격이 하락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는 여전하기 때문에 외곽지역에서부터 매매물량이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은 전세와 매매시장의 수급불균형이 심화돼 시장 비효율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부연구위원은 “임차시장은 실수요 시장인 만큼 비효율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정확한 대책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설기업에 대해서는 “규제의 시대에 살고 있는 만큼 공공 재개발이나 공공 재건축 등 정부에서 독려하는 사업을 집중 검토해 활로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